이곳은 제7차 남성과 여성 꾸르실료 동기회를 위한 공간입니다.
+찬미 예수
 
지도 신부님, 여성 제 7차 동기 여러분 그리고 선배 봉사자님들께, 
 
고대하던 꾸르실료 여성 제 7차 첫모임이 지난 7월 21일 토요일 오후 "정말" 있었습니다.
 
모임을 준비하면서 직접 나누었거나 전해 들은 다양한 매체를 통한 모든 대화속에서
모임 참석 가능 여부를 떠나 우리 여성 7차 꾸르실료 체험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공동체가
서로를 응원하는 한마음이라는 것은  알 수 있었지만, '정말' 모임을 가지고 나서야
각자 모두 제자리에서 '함께'  주님께 기도하며  모임을 준비했다는 걸 비로소 느낄 수 있었습니다. 
 
벌써 이번 주도 둘째날인 화요일 짧은 만남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모두 일상속에서 바쁜하루를 보내고 계시겠지요.  
 
참석해 주셨던 지도 신부님, 멀리 로마에서 오신 부제님, 주간님, 간사님
여러 봉사자 여러분들, 그리고 17명의 여성 7차 동기 여러분
또한 부득이한 사정으로 참석할 수 없었지만 마음으로 함께 해주신 봉사자 여러분들과 15명의 동기 여러분
우리 모두 한자리에 모였던 꾸르실료 체험에서 처럼 감사의 마음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모임의 자리에서 왕 미카엘라 동기 회장님이 언급하셨듯이 향후 모임에 대한 제안 사항이나 의견이 있으시면
언제라도 아래 이름 옆에 표기한 미메일주소와 전화번호로 연락하여 전해 주십시오.
공론화하여 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우리의 소중한 만남을 '무거운' 장비를 들고 씩씩하게 오셔서 열심히 사진에 담아주신
둘루스 박준범 안드레아 간사님 덕분에 동남부 꾸르실료 웹사이트의 사진방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www.dongnamboo.org를 방문하시어 사진도 보시고, 나눔터의
여성 7차 계시판에 많은 의견과 후기글 남겨주시면 함께 나눈 기쁨이 더 커지리라 생각합니다.
 
 
주님안에서
 
회장       왕희숙 미카엘라[lecker98@gmail.com, 352-359-4283]
부회장    김안나 [peaceann56@gmail.com, 334-750-7858] 
총무       정지연 요안나[writetojoanna@yahoo.com, 404-259-7670]  드림
조회 수 :
18756
등록일 :
2012.07.24
08:51:08
엮인글 :
http://dongnamboo.org/index.php?document_srl=1821&act=trackback&key=0fc
게시글 주소 :
http://dongnamboo.org/1821

김형렬 신부

2012.09.04
18:44:22

항상 열심히 노력하시는 요안나 자매님의 모습 보기 좋습니다.

글을 적어 나가시는 모습에서 꼼꼼함을 느낍니다.

앞으로도 초심 잃지 말고 계속 봉사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남성 7차 꾸르실리스따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관리자 2014-06-23 8702
공지 새로운 여성 7차 꾸르실리스따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관리자 2012-06-13 24950
27 남성 7차 꾸르실료 [1] 미카엘라 2014-06-19 7356
26 3차 모임 미카엘라 2013-05-06 14791
25 연도 및 장례식 공지 미카엘라 2013-03-05 16823
24 내 등에 짐 - 정용철 [1] 카타리나 2013-02-02 17719
23 거꾸로 가는 세상 - 장영희 카타리나 2013-02-02 16987
22 어울림의 축복 [1] 카타리나 2013-01-03 14877
21 신앙인들이 "복 많이 받으소서"의 의미 - 알면 좋은 가톨릭교리상식 카타리나 2013-01-03 16700
20 사자와 거북의 경주 ^&^ 카타리나 2012-12-04 17731
19 우리는 미사때 / 허윤석 신부님 카타리나 2012-12-04 17113
18 꿈 너머의 꿈까지 카타리나 2012-11-05 16972
17 이기옥 마리아 자매님 모친 장례미사 [2] peace 2012-11-05 16979
16 동남부 꾸르실료 여성 7차 동기 모임 두번째 미카엘라 2012-10-15 17774
15 작은 기쁨 미카엘라 2012-10-04 18212
14 가끔은 서로에게 - "우리"라는 단어 카타리나 2012-10-02 18237
13 가을 바람 따라 주님께 더 가까이.... [1] 카타리나 2012-09-06 19992
12 여성7차모임 미카엘라 2012-09-06 18316
11 아틀란타 둘루스 본당 축성 1주년을 맞이합니다. [2] catharina 2012-08-01 19903
» 여성 제7차 꾸르실료 첫모임이 '정말' 있었습니다. [1] Joanna 2012-07-24 18756
9 성경쓰기를 합시다 [2] 엘리사벳 2012-07-23 19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