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제7차 남성과 여성 꾸르실료 동기회를 위한 공간입니다.

+찬미예수님

 

함께 했던 저녁시간이 벌써 일주일이 지나갔습니다.

반가웠고 그리웠던 모습을 보면서,또 다시 7차 동기의 위력을 느꼈습니다.

 

이전 선배님들이 하지 못했던 일을 우리가 조용히 이루고 있다는 주간님, 송멜라니아 회장님의 격려의 말씀은 우리가 새로운 일을 하고 있구나 느끼게 되는 밤이었습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주말이후의 삶을 진솔하게 보임으로써 서로가 더 속해가고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멀리서도 함께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집안의 큰경사를 앞두시고 바쁘신 와중에도 저희의 순간을 남겨주신 박간사님부부, 7차의 작품을 보시고 흐뭇해 하시고,대견해 하시며,정성어린 기도와 격려의 말씀을 해주신 송복규회장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마음으로 함께 해주셨던 동기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보고싶어하고,다른 동기들의 안부를 궁금해 하는 것을 전화목소리를 통해 느낄수 있었습니다. 분명히 그시간을 위해 기도해주셨음에 큰사고없이 모임을 끝낼수있음을 알수있었습니다.

언젠가는 한번이라도 시간을 같이 맞춰보게될거라 기대해봅니다.

 

돌아오는 10월28일 애틀랜타 둘루스 김대건 성당에서 지구울뜨레아가 있습니다. 주말이후에 처음 맞는 전체 행사인것 같습니다. 그때 다시 한번 7차 동기들을 다시 만날것을 기대해 봅니다.

 

가을 끝자락에 여성 7차의 새로운 모습을 볼수 있을것으로 고대해 봅니다.

그때 뵐께요.

 

왕희숙 미카엘라 드림

조회 수 :
17775
등록일 :
2012.10.15
12:51:09
엮인글 :
http://dongnamboo.org/index.php?document_srl=1937&act=trackback&key=34c
게시글 주소 :
http://dongnamboo.org/19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남성 7차 꾸르실리스따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관리자 2014-06-23 8708
공지 새로운 여성 7차 꾸르실리스따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관리자 2012-06-13 24952
27 남성 7차 꾸르실료 [1] 미카엘라 2014-06-19 7360
26 3차 모임 미카엘라 2013-05-06 14794
25 연도 및 장례식 공지 미카엘라 2013-03-05 16825
24 내 등에 짐 - 정용철 [1] 카타리나 2013-02-02 17721
23 거꾸로 가는 세상 - 장영희 카타리나 2013-02-02 16994
22 어울림의 축복 [1] 카타리나 2013-01-03 14877
21 신앙인들이 "복 많이 받으소서"의 의미 - 알면 좋은 가톨릭교리상식 카타리나 2013-01-03 16701
20 사자와 거북의 경주 ^&^ 카타리나 2012-12-04 17733
19 우리는 미사때 / 허윤석 신부님 카타리나 2012-12-04 17115
18 꿈 너머의 꿈까지 카타리나 2012-11-05 16973
17 이기옥 마리아 자매님 모친 장례미사 [2] peace 2012-11-05 16980
» 동남부 꾸르실료 여성 7차 동기 모임 두번째 미카엘라 2012-10-15 17775
15 작은 기쁨 미카엘라 2012-10-04 18218
14 가끔은 서로에게 - "우리"라는 단어 카타리나 2012-10-02 18241
13 가을 바람 따라 주님께 더 가까이.... [1] 카타리나 2012-09-06 19993
12 여성7차모임 미카엘라 2012-09-06 18320
11 아틀란타 둘루스 본당 축성 1주년을 맞이합니다. [2] catharina 2012-08-01 19904
10 여성 제7차 꾸르실료 첫모임이 '정말' 있었습니다. [1] Joanna 2012-07-24 18758
9 성경쓰기를 합시다 [2] 엘리사벳 2012-07-23 19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