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제7차 남성과 여성 꾸르실료 동기회를 위한 공간입니다.

 

    .

    어울림의 축복



    1917503550138E8C225C47

    옛날에 한 공작새 부부가
    예쁜 외동딸 공작새를 곱게 키워
    숲으로 시집보냈습니다.
    그런데 시집 간 딸이 얼마 되지 않아
    잔뜩 풀이 죽은 채 친정으로 날아왔습니다.
    엄마가 사연을 묻자 딸이 하소연했습니다.
    “엄마! 숲의 새들이 다 저를 따돌려요.
    외로워 견딜 수가 없어요.
    남편도 이해 못해요.”


    1912433550138E8D2485E0

    노련한 엄마는

    무엇인가 짐작하고 물었습니다.
    “너, 숲에서 아무 때나 꽁지를 활짝 펴서
    다른 새들 앞에서 뽐냈지?

    내 말 맞지?”
    딸은 엄마가 자기의 행동을 알고 있자
    깜짝 놀라 말했습니다.
    “엄마! 우리 꼬리는 하나님의 선물인데
    조금 펼치면 어때요?”


    1712A43550138E8E2A846B

    엄마가 말했습니다.
    “얘야! 하느님이 주신 것은
    남을 부끄럽게 하라고 주신 것이 아냐!
    골프에는 ‘젠틀맨 골프 상식’이 있는데
    그것은 주위에 골프 치지 않는 사람이 있으면
    절대 골프 얘기를 안 꺼내는 거야!
    그 의미를 알겠니?”
    딸은 고개를 끄덕이며 숲으로 날아가서
    그 때부터 다른 새들과
    잘 어울려 지냈다고 합니다.

    13116D3550138E8E2CA295


    세상에는 영원한 승자도 없고
    영원한 패자도 없습니다.
    또한 영원한 원고도 없고

    영원한 피고도 없습니다.
    다 어울려 살아야 할 대상입니다.
    후크 선장이 피터 팬을 괴롭힌 것은
    외로움 때문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피터 팬과 어울리고 싶은데
    해적 두목이라는 위신에

    대놓고 친할 수 없으니까 당하는 척 하며

    피터 팬과 어울렸다는 것입니다.


    1929303550138E8E0E2104

    사람 중에 악마는 없습니다.
    다만 우리의 선물을 기다리는
    외로움에 지친 사람들만 있을 뿐입니다.
    그들에게 ‘당신의 선물’이 되어 어울려줄 때
    진리와 행복이 다가옵니다.
    다툼 속에는 진리가 거할 수 없습니다.
    다툼은 자기 영혼의 손목을 칼로 긋는 것입니다.
    남과 다투는 것은 내 영혼과 다투는 것이고,
    남과 멀어지는 것은 내 양심과 멀어지는 것입니다.
    남을 울리면 그 울음소리가 칼이 되어
    내 영혼의 동맥을 끊습니다.


    152CE23C50138E8A0A4309

    ‘울림’은 행운에 기대는 삶이고
    ‘어울림’은 행복을 부르는 삶입니다.
    ‘울림’은 나를 주변인으로 만들지만
    ‘어울림’은 나를 중심인으로 만듭니다.
    ‘울림’은 “나는 그들과 다르다!”는

    스타의식에서 나오고,
    ‘어울림’은 “나는 그들과 같다!”는

    평민의식에서 나옵니다.
    스타에게는 ‘울림’이 있지만
    평민에게는 ‘어울림’이 있습니다.
    스타는 짐이 되지만 평민은 힘이 됩니다.
    스타가 없는 곳에 진정한 어울림이 형성됩니다.


    150F1A3550138E8C2EBEEF

    약자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도움 이전에 인정입니다.
    그도 소중한 존재입니다.
    그의 행복은 나의 행복과 잇닿아 있습니다.
    그를 음지에서 양지로 향하도록 환대할 때
    부지중에 천사를 대접하는 은총이 있습니다.
    약자와의 어울림은 하늘과의 어울림입니다.
    약자에게 따뜻한 시선을 보낼 때

    하늘로부터 더욱 따뜻한 시선을 받을 것입니다.
    높은 곳에서 고고하게 지냄보다
    낮은 곳에서 어울려 지냄이 축복입니다.
    고고함은 골짜기로 가는 지름길이지만
    어울림은 꼭대기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 옮겨온 글


    14167F3C50138E8A22BD68

    (영국 화가 Frederick Morgan 1847-1927)

조회 수 :
14876
등록일 :
2013.01.03
21:13:07
엮인글 :
http://dongnamboo.org/index.php?document_srl=2089&act=trackback&key=409
게시글 주소 :
http://dongnamboo.org/2089

김형렬 신부

2013.01.29
18:31:44

감사합니다.

훈훈해지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남성 7차 꾸르실리스따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관리자 2014-06-23 8702
공지 새로운 여성 7차 꾸르실리스따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관리자 2012-06-13 24950
27 남성 7차 꾸르실료 [1] 미카엘라 2014-06-19 7356
26 3차 모임 미카엘라 2013-05-06 14791
25 연도 및 장례식 공지 미카엘라 2013-03-05 16823
24 내 등에 짐 - 정용철 [1] 카타리나 2013-02-02 17718
23 거꾸로 가는 세상 - 장영희 카타리나 2013-02-02 16987
» 어울림의 축복 [1] 카타리나 2013-01-03 14876
21 신앙인들이 "복 많이 받으소서"의 의미 - 알면 좋은 가톨릭교리상식 카타리나 2013-01-03 16700
20 사자와 거북의 경주 ^&^ 카타리나 2012-12-04 17731
19 우리는 미사때 / 허윤석 신부님 카타리나 2012-12-04 17113
18 꿈 너머의 꿈까지 카타리나 2012-11-05 16972
17 이기옥 마리아 자매님 모친 장례미사 [2] peace 2012-11-05 16978
16 동남부 꾸르실료 여성 7차 동기 모임 두번째 미카엘라 2012-10-15 17774
15 작은 기쁨 미카엘라 2012-10-04 18212
14 가끔은 서로에게 - "우리"라는 단어 카타리나 2012-10-02 18237
13 가을 바람 따라 주님께 더 가까이.... [1] 카타리나 2012-09-06 19992
12 여성7차모임 미카엘라 2012-09-06 18316
11 아틀란타 둘루스 본당 축성 1주년을 맞이합니다. [2] catharina 2012-08-01 19902
10 여성 제7차 꾸르실료 첫모임이 '정말' 있었습니다. [1] Joanna 2012-07-24 18756
9 성경쓰기를 합시다 [2] 엘리사벳 2012-07-23 19027